정의는 단순하다

  허구의 세계에서나 가능할 것이라 여겼던 일들이 이번 정부에 들어서는 그 정도를 너무 넘어간다. 내년이 대선인데 줄줄이 튀어나오는 사건들은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부정과 비리의 의혹이 대통령과 관련하여 넘친다. 임기 초부터 말기가 되기까지 제대로 시민들과[…]

더 보기 …

꿀과 파리

  한국 사회에서 경쟁하지 않으면 낙오된다는 생각은 어디에서 시작된 것일까요? 세상을 살아가노라면 경쟁은 너무나 당연한 거 아니냐? 그렇다면 승자와 패자라는 경계는 무엇일까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경계를 만드는 기준은 또 무엇인지 생각해 봅니다.[…]

더 보기 …

왜?

  영화는 이 작은 마을의 생활이 어떻게 이어오고 있는 지를 서서히 보여줍니다. 길을 걸어가고 있는 아이들의 머리는 하나같이 바가지 머리입니다. 바가지 머리의 소년들이 ‘산의 날’에 산신령을 위해 ‘할렐루야’를 합창하는 장면으로 이어지며 시작합니다. 처음부터 떠오르는 궁금증이었죠.[…]

더 보기 …

따귀 한 대

그래그래, 법대로 해!   법의 공정성은 두말하면 잔소리입니다. 민주주의의 가치가 법에 의해 지켜지는 거니까요. 삼권 분립의 국가 체제는 권력의 독립성을 보장하고 권력의 상호 조화와 균형을 위함입니다. 부자든 가난뱅이든 법은 권력이 있건 없건 사회의 지위가 있건[…]

더 보기 …

다모클레스의 칼

    한 나라의 왕이 된다는 것은 모든 것을 다 누린다는 의미일까요? 고대에는 가능했을지 몰라도 현대 사회에서는 절대 가능하지 않습니다. 왕이라는 호칭 자체가 사라진 시대니까요. 인류가 진보했다는 의미는 문명의 발전만이 아니라 사회가 발전해가는 동안 투쟁하고[…]

더 보기 …

솔로몬 왕과 개미

  절망을 느끼는 일들이 거듭되면 참담한 현실은 빛을 잃기도 합니다. 감히 희망을 말하는 것이 버거워지곤 하지요. 절망이 선택하는 것은 포기입니다. 그래서 작은 희망을 품고 실천을 약속하는 거겠지요. 살아남은 저는 또 무거운 마음으로 고인을 추모하고 있습니다.[…]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