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절

  제9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상영작 중 <디지털 이민자>는 노베르트 코트만, 데니스 스타우퍼 감독 작품이다.아날로그에서 후천적으로 습득하는 디지털 이민자. 노인들이 컴퓨터 교육을 받고 있지만, 그들 표정은 어둡다. 디지털 세대들에게서 빛나는 눈빛과는 다르게 그들 눈빛은 당혹감으로 가득하다.[…]

더 보기 …

군함도, 망각의 역사

  ‘실제 역사적 사실로부터 영감을 받아 창작되었음’ 시작을 알리면서 자막이 뜬다. 영화는 허구다. 영화는 진실을 고스란히 드러낼 수 없다. 사실은 적당한 수준을 노출하고 문제의식 정도에 머물 수밖에 없다. 영화 상영 후 12년 한국사 교과 과정에서[…]

더 보기 …

로비스트

  영화의 제목은 약간의 선입견을 준다. <미스 슬로운>이기에 이미 여성으로 인지되고 다음으로 직업을 떠올린다. 전제되는 ‘여성’에 초점을 맞추면 수많은 수식어를 가져다 붙이게 된다. 영화의 제목부터 <로비스트 슬로운>이었다면 어땠을까. ‘여성’이란 말에 익숙해진 수식어들이 머릿속을 오고 간다.[…]

더 보기 …

정의는 단순하다

  허구의 세계에서나 가능할 것이라 여겼던 일들이 이번 정부에 들어서는 그 정도를 너무 넘어간다. 내년이 대선인데 줄줄이 튀어나오는 사건들은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부정과 비리의 의혹이 대통령과 관련하여 넘친다. 임기 초부터 말기가 되기까지 제대로 시민들과[…]

더 보기 …

왜?

  영화는 이 작은 마을의 생활이 어떻게 이어오고 있는 지를 서서히 보여줍니다. 길을 걸어가고 있는 아이들의 머리는 하나같이 바가지 머리입니다. 바가지 머리의 소년들이 ‘산의 날’에 산신령을 위해 ‘할렐루야’를 합창하는 장면으로 이어지며 시작합니다. 처음부터 떠오르는 궁금증이었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