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물 맛이 끝내주는 오뎅탕

뭔가 가정에서 재현하기 힘든 음식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이 냉면이나 설렁탕이긴 한데, 이들은 규모가 가장 심각한 문제가 된다. 냉면 육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개인 가정에서 먹을 만큼의 양으로 한다는 것은 애시당초 말이 안되기 때문이다. 설렁탕도 마찬가지. 
그런 것 말고도 떡볶이 같은 경우 집에서 아무리 고급 재료를 써서 맛을 내도 시장통의 조미료로 맛을 낸 빨강 밀가루 떡볶이의 맛을 재현하기는 힘들다. 조리도구나 화기의 차이도 있고.. 물론 뭐 십중팔구는 대량 투여되는 화학조미료의 맛 차이겠지만.. 
오뎅도 마찬가지다. 추운날 길거리 노점에서 파는 오뎅 한꼬치와 종이컵에 따라 마시는 국물맛은 제 아무리 날고기는 요리사라 해도 가정에서 재현하기는 쉽지 않다. 그러니 차라리 포기하고, 순수한 가정용 국물맛, 왠지 먹기만 해도 몸에 좋을 것 같은 시원한 국물을 내려고 노력하는 것이 낫다. 
일단 재료는 어묵이 우선이니 부산어묵, 삼호어묵 같은 걸 한봉다리 준비한다. 그리고 추가적인 재료로는 국물용 멸치, 다시마, 무우 한덩어리, 대파, 양파, 마늘, 계란 몇개, 국간장, 소금 등등이다. 칼칼한 국물을 좋아한다면 청양고추 한두개를 썰어 넣고, 달착지근한 국물을 좋아한다면 가츠오부시 말린 걸 조금 넣어줘도 좋다. 
냄비에 물을 붓고, 멸치, 다시마를 투여한다. 이 때, 무우를 큼직하게 썰어서 같이 투여해준다. 오뎅 국물의 핵심은 사실상 무우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국물을 우리는 과정에서 다시마를 제일 처음 꺼내야 되고, 잠시 후 멸치를 꺼내고, 무우는 끝까지 남겨둔다. 꺼내는 시간은 화력차이나 국물의 양, 뭐 이런 것에 지배를 받으니까 눈대중으로 해야 되는데, 한두번 실패해 보면 대략 언제쯤 꺼내야 할 지 감이 잡힐 것이다. 
정확하게 시계를 이용하는 편은 아니고, 수저로 국물 맛을 봐가면서 조절하는 편이라 몇 분 후에 꺼내라는 말은 할 자신이 없다. 
국물을 우리는 사이 어묵을 꺼내 적절한 사이즈로 자르고, 양파와 대파를 손질해 놓는다. 마늘도 으깨지 말고 그냥 얇은 편으로 쓰는 것이 맑은 국물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다진 마늘을 넣으면 맛은 더 강해지는데 국물이 뿌옇게 되기 때문. 익은 무우를 좋아한다면 국물 우릴 때 넣은 무와 별도로 나박썰기 해서 넣어줘도 좋다. 
만약 기름기 섞인 국물이 싫다면, 어묵을 다른 냄비에 일차 데쳐서 물을 버리고 사용하면 좋다. 국물이 더 담백해질 수 있다. 하지만 상당히 귀찮은 작업이기도 하다. 난 그냥 하는 편. 
적당히 국물이 우러난 상황에서 어묵을 제외한 재료를 넣어주고, 잠시 후 어묵도 넣어준다. 어묵을 가장 뒤에 넣는 이유는 어묵은 끓는 물에서 쉽게 부풀어 올라 흐물흐물 해지기 때문이다. 흐물해지면 쫄깃거리는 맛이 없어서 영 안 좋다. 
국물이 많기 때문에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면 너무 꺼매진다. 그러니 일정량의 소금을 투여해서 간을 맞추고 국간장을 색이 좋아지는 수준으로만 넣는 게 보기 좋다. 
계란은 먼저 삶아 뒀다가 껍질을 까서 어묵하고 같이 넣어주면 된다. 
대략 이정도면, 길거리 오뎅과는 다른 시원하고 깔끔한 국물맛이 가능해지고 쫄깃 거리는 어묵과 함께 겨울의 별미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이런 방법으로 만든 어묵탕.. 씨바, 맨날 어묵 어묵 하려니까 영 이상하다. 
오뎅탕.. 
뱀발 : 저 사진 찍어 올리고 먹고 있는데, 트친분이 후추는 왜 안 뿌리냐고 물어보시는 바람에 화들짝 놀라서 후추를 첨가했다. 이 국물에는 후추가 진짜 잘 어울린다. 고춧가루보다 후추를 더 권하는 바이다. 

@murutukus 팔로우하기
Tweet to @murutukus

=======================================
본격 오글거리는 제목의 책광고






1 thought on “국물 맛이 끝내주는 오뎅탕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