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설제 이야기

눈이 내리면 치워야 한다. 그러나 도시에서는 최소한 도로만이라도 최단 시간내에 눈을 치워 제 기능을 하도록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제설제를 사용한다. 그리고 이 제설제로는 주로 염화칼슘이 사용되고 있으나, 소금도 거의 유사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일단 제설제의 효과는 1차적으로는 물에 녹을 때 발생하는 열, 즉 발열반응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염화칼슘이나 소금 모두 물에 녹을 때 열을 발생시키는 물질이다. 즉 눈이 내리면 조금이라도 녹아서 물기가 생기기 마련이고 그 물기에 제설제가 녹으면서 열을 발생시키고, 그 열로 주변의 눈이 더 녹아 물이 더 생기고 그 물에 또 제설제가 녹아 열을 발생시키는 순환효과가 발생한다.

요즘에는 아예 제설제를 물에 녹여 그 물을 뿌리기도 한다. 이 경우는 발열반응의 효과는 약간 손해를 보겠지만, 더 신속하게 눈을 녹일 수 있기 때문에 사용된다.

그 다음으로는 제설제가 녹아있는 물이 어는 점이 낮아지는 효과를 노리게 된다. 예를 들어 물에 염화칼슘이 30%정도 녹아 있게 되면 어는점이 거의 영하 50도 정도까지 낮아지게 된다. 즉 제설제가 녹아있는 물은 날씨가 어지간히 추워도 얼지 않고 흘러 내리면서 다른 눈까지 녹이게 된다는 뜻.

문제는 이렇게 눈을 녹이는데 사용된 제설제가 안좋은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는 점이다. 일단 가로수 등 식물에 유해하다. 그리고 도로를 달리는 차량의 금속 부위를 부식시키는 부식효과가 강하다. 따라서 제설제를 과다하게 사용하면 부작용이 심해지므로 함부로 많이 쓸 수도 없다. 눈 내린 도로에 제설제를 뿌려 질퍽해진 상태로 차를 운행했다면 최대한 빨리 세차를 하길 권하는 것이 이 때문이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제설제로 주로 쓰이는 염화칼슘과 소금의 차이를 비교해 볼 수 있게 된다.

저온에서의 발열반응은 염화칼슘이 우수하다. 즉 염화칼슘이 제설효과는 높다. 소금, 즉 염화나트륨은 물에 녹을 때 오히려 약한 흡열반응을 일으킨다. 따라서 이 부분에서는 염화칼슘이 우수하다. 그러나 염화칼슘이 소금보다 부식성이 더 강하다. 소금은 같은 조건에서의 염화칼슘 수용액에 비해 70% 정도의 부식성을 보여준다. 그리고 전반적으로 유해성이 염화칼슘이 더 높다.

그래서 보통 영하 10도 이하의 저온에서는 염화칼슘을 써야 되고, 0도에서 영하 10도 사이에서는 소금이 더 좋다고 평가를 하고 있다.

문제는 소금이 염화칼슘에 비해 상당히 비싸다는 점. 재료 수급 상황에 따라 달라지기는 하지만 보통 제설용 염화칼슘과 소금의 가격은 서너배 이상 차이가 나는 걸로 알려져 있다.

결국 이 가격의 차이 문제가 가장 중요한 걸로 보인다. 성능과 부작용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다면 염화칼슘과 소금을 온도에 맞춰 적절히 섞어 쓰는 것이 해답이지만, 우리 사회에서는 주로 염화칼슘을 쓰고 있다. 그것도 강설량이 불규칙해서 재료 수급에 애를 먹고 있다는 소식도 자주 들려 온다.

괜히 한 번 써본 소금과 염화칼슘의 차이,

항상 먹짤로 사람들을 괴롭히는 조냉면 여사에게 헌정하는 글을 여기서 마치기로 한다.

 

끝.

 







3 thoughts on “제설제 이야기

  1. 물뚝심송님께서 과학 관련 글까지 쓰시는 줄은 몰랐네요. 인터스텔라 관련 중력과 일반상대성이론과 시간, 웜홀과 정보이동 등등 거하게 한 번 땡기시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