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주는 왜 맛이 없는가

맥주는  완전식품이다 (-_-)/

그럼 이제부터 맥주에 대한 이야기를 올리겠습니다.

한국맥주는 왜 맛이 없는가.


1. 맥주가 만들어지는 과정

우선 맥주의 제조과정에 대한 설명을 드립니다.

그 거룩하신 여정을 짚어보겠습니다.

– 싹보리(맥아)를 만듬

– 가공

(분쇄-담금-여과-끓임-홉 첨가-냉각)

– 발효 과정

(하면발효_라거)/상면발효_에일)

– 여과하여 생맥주로 만듬

– 열처리(효모의 활동이 정지)

-상품화

the_brewery_process

 

간단하게는 위의 과정을 거쳐서 맥주가 만들어집니다.

세부적으로는 더 많은 과정이 있습니다.

더욱 더 친절하고 자세하게 설명된 링크를 첨부합니다.

(바로가기) 정말 잘 쓰여진 글입니다. 강력추천 합니다.

 

2.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1 : 한국에서 정의하는 맥주란

맥주하면 떠오르는 나라, 독일

독일은 순수령을 철저하게 지킵니다.

“맥아+홉+물+효모만을 사용하여 발효시킨 것”

craft-beer

맥주의 맥(麥)은 보리를 뜻합니다.

맥아(麥芽)란 싹을 틔운 보리의 씨죠.

맥아란 맥주에 있어 제일 중요한 재료라고 보아도 무방합니다.

 

한국의 경우 예전엔 맥아비율이 67.7%가 넘어야 ‘맥주’로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1999년 12월, 우리나라의 주세법이 바뀝니다.

맥아의 비율이 10%만 넘으면 맥주로 인정한다는 내용입니다.

그 이유는 맥아비율 관련된 일본의 주세관련 법이 바뀐 것이죠.

–  0% : 리퀴르

–  0 ~ 25%:제3발포주

– 25 ~ 50:제2발포주

– 50 ~ 67.7%:제1발포주

– 67.7% 이상:맥주

수출시키는 물량의 주세를 절감하기 위해 우리나라는 제2,제3발포주를 찍어내기 시작한겁니다.

돼지뼈 9%를 넣어끓인 한우곰탕(?)이 시중에 풀리기 시작한겁니다.

 

3.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 맥아의 비율

맥아를 최대한 아끼고도 맥주 비슷한 맛을 내는 그 기술력은 칭찬합니다.

하지만 영국저널은 한국맥주를 ‘지루한 맥주, 싱거운 맥주‘라고 혹평하였습니다.

(2012년 11월 24일자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기사)

맥주 이미지/ 광화문 와바 직영점/ 2012.12.12/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국산맥주가 최저원가로 맥주의 맛에 근접한 맥주를 만드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맥주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금방 그 맛을 구분합니다.

아무튼, 맥아를 아껴쓰면 그 맛의 공백은 뭘로 메꾸느냐.

옥수수, 쌀 등을 씁니다. -_-

이부분에 대해서 가장 열정적으로 의견을 내놓고 싶지만, 못합니다.

왜냐하면 제조사에게는 맥주 성분표기의 의무가 없어요.

정말로 놀랍지 않습니까.

세상에, 동네 편의점 삼각김밥에도 붙어있는 성분/재료표기가 맥주에는 없어요.

왜 없는지는 정말로 모르겠습니다.

 

4.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2 : 하이그래비티 공법

대부분의 한국맥주는 하이그래비티 공법으로 만듭니다.

하이-그래비티랑 제조원가의 절감을 위해 인위적으로 도수가 높은 원주를 만든 후 물을 섞어

표준도수 (약5%)를  가지는 맥주,아니 제3발포주를 만드는 공법입니다.

 

맥주의 본진인 유럽에서는 거의 사용하지 않습니다.

미국 일부 제조사와 우리나라가 채택한 공법이죠.

국내 맥주 제조사의  “천연암반수로 만든…” 라는 카피 기억하실겁니다.

“맥주는 물 맛이다…”라는 카피도요.

맥주가 왜 물맛입니까, 보리맛이지.

일부 맥주 애호가들에게는 불편한 이유입니다.

맥주는 기본적으로는 맥아와 홉의 맛이라고 저는 주장합니다.

 

5.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3 : 유통과정의 뜨거움

맥주가 열과 빛에 민감하다는 사실은 알려져있습니다.

그래서 맥주병은 갈색이라는 사실도 많이들 알고 있죠.

그 불쌍하고 민감한(?) 맥주가 어떻게 유통됩니까.

SAMSUNG DIGITAL CAMERA

다들 많이들 보셔서 아시겠지만, 카고트럭에 때려박아 운송됩니다.

40도가 넘는 더위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그 뜨거운 열과 빛에 하루종일 무방비로 노출당한 맥주가 각 판매점으로 갑니다.

그리고는 창고에서, 냉장고에서 잠시 몸을 식힌 후 우리들 식탁에 오릅니다.

(일본같은 경우 모든 생맥주, 일부 병맥주는 무조건 냉장유통시킵니다.)

민감한 분들은 페트병 맥주와 캔, 병맥주의 맛이 다르다는 것을 아실겁니다.

페트병 안쪽에는 열에 의한 맛의 변질을 막기위해 약품처리를 해 놓습니다.

페트병 맥주가 다른 용기의 맥주보다 다른 이유는 이것입니다.

네, 페트병 맥주에서는 그 약품의 맛이 같이 묻어 나오는 겁니다. -_-;;;

 

6.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4 : 전용보틀, 전용잔, 적정온도가 없음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만, 전 맥주를 정말 좋아합니다.

맥주병의 디자인또한 눈여겨봅니다.

 

산미구엘의 시큰둥한 디자인.

하이네켄의 청량감 가득한 녹색병.

듀벨의 그 묵직함.

샤프한 에델바이스.

인디카의  저 진지함.

맥주병의 디자인또한 맥주의 큰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bearv

우리나라는 OB랑 하이트맥주가 대부분의 맥주시장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보틀이 둘 다 똑같이 생겼네요.

네… 두 회사가 병 같이 쓴데요.

전용잔도 같이 쓰는 듯 합니다.

아니 사실 전용잔이 없죠. 그냥 그라-스죠.

전용잔은 맥주를 마시는데 있어서 무척 중요합니다.

맥주를 따를 때 생기는 거품, 따라지면서 생기는 흐름, 잔을 쥐었을때 전달되는 체온등등…

2208013543

맥주의 맛 만큼 중요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만,

맛있는 맥주를 최대한 맛있게 먹기 위한 방법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이네켄은 심지어 거품을 걷어내는 전용스틱도 있습니다.)

그저 차갑게, 그저 시원할때,

그라~스에 담아 원샷.

소맥잔이라는 것, 그거 처음 봤을때 경악했습니다.

맥주를, 아니 맥주를 그저 소주에 타먹는 소닉워터로 스스로 인증하다니.

심지어 마케팅 포인트로 삼다니… -_-;

2

 

모든 맥주는 가장 맛있는 온도가 있습니다. 가장 맛있게 따르는 방법도 있고요.

일반 라거 맥주 같은경우에는  3’c~4’c 정도가 가장 맛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얼마전에 런칭된 Chimay 같은 경우는 상온에서 마실 정도로 그 최적온도가 높습니다.

 

7. 한국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 5 : 욕해봤자 소용없다.

한국맥주가 저는 싫습니다, 맛이 없어서.

그렇다고 수입맥주를 사먹는다? 저는 물론 그렇게 합니다만

국산맥주가 맛이 없어 수입맥주를 사먹으면 된다?

 

그러면 국산맥주의 매출감소로 제조사들이 앗~뜨거, 하고 국산맥주의 질을 높일 것이다?

제 판단에는 절대로 그럴리가 없습니다.

 

그런데 한국에서 우리들이 접하는 외산맥주를 수입하는 회사가 누구인지 아십니까.

바로 한국 제조사에요.

맛없는 한국맥주를 만드는 제조사가 맛있는 수입맥주까지도 유통합니다.

이건 정말로 코미디입니다.

굳이 품질개선을 하지 않아도 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8. 맺음글

요새 크래프트 비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또한 맥주를 만들 수 있는 장비도 쉽게 구입 가능해졌습니다.

이제는 크래프트 비어 시장에까지 대기업이 진출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맛있는 맥주를 찾아 헤매는 저와 같은 ‘맥주 덕후’ 들이 실망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그나마 활성화되고 있는 ‘독특한 맥주를 찾아먹는 즐거움’이 자본이라는 이름으로 망가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본 포스팅을 마칩니다.

늘 저는 주장합니다.

맥주는 완전식품입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립니다.

맥주는 완전식품입니다.







3 thoughts on “한국맥주는 왜 맛이 없는가

  1. 첨언하자면

    1. 하이 그래비티 공법이란건 원래는 저도수의 술을 고도수로 만드는 공법입니다
    일단 양조가 끝낸 술을 가지고 하는거죠.
    5도 와인을 12도 와인으로 만드는겁니다.
    12도를 만들어야 되는데 15도가 되었다면 물을 타는게 아니라 5도짜리를 넣어서
    도수를 맞춥니다.

    2. 쿠어스 맥주의 기술을 가져온 오비와 하이트의 하이 그래비티는 무엇이냐면
    맥아를 끓이고 홉을 넣어 맛과 향을내고 알콜을 넣어서 원액을 만들고
    거기에 탄산수나 물을 넣어서 만드는걸 뜻합니다. 양조보단 제조에 가깝습니다.

    3. 맥아 비율은 오비나 하이트 맥주중엔 거의다 100%라 표기 되어있습니다.
    이게 맥주 한병 전체의 비율 속에 맥아가 몇퍼센트인지가 아니라.
    재료가 독일에서 가져온거 100% 썼다는 겁니다. 정신줄 놨죠

    4. 하이 그래비티에 맥아를 적게 쓰고 옥수수나 쌀을 넣어서 맛이 없는게 아니라
    너무 적게 들어가서 맛이 없는겁니다.
    라거라고 해도 바디감이 거의 없는 맥주는 오비와 하이트 밖에 없습니다.
    (농업회사법인 칠갑산의 샤우트를 먹어보면 쌀 들어간다고 맛이 없는게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라거의 끝판왕은 라오스의 비어라오라 생각합니다.)

    5. 하루종일 밖에 있다가 잠깐 식힌다고 하셨는데
    애초에 공장에서 출하될때부터 뜨거운 도로위에 익혀지고 있는겁니다.
    (공장과 창고가 무지 덥습니다.)
    창고에서 식은 맥주가 다시 데워지면 당연히 상하겠죠?
    참고로 맥주맛이 이상하다 그러면 창고에 2일정도 냅둡니다.
    2달 숙성된 맛이 난다고 했었나…..
    페트병의 맛이 다른것은 약품도 있지만 페트병이 만들어지고나서
    바로 씻어서 담기때문에 페트병에 열을 가했을때 남는 냄새들도 잔존합니다.
    캔 같은경우 용접 냄새가 날때도..
    그리고 여름이라서 맛이 바뀌는게 아니라
    여름에 많이 팔려서 재료가 더 덜들어가서 그렇습니다.

    6. 오비와 하이트와 한때 맥스의 병이 같은것은
    하이트가 폭망해서 파산 위기까지 갔을때 국가에서 무슨 상생인가 공생법
    제정 해가지고 같은 병을 쓰게 됩니다.
    그리고 깨진병 빼고는 계속 돌려씁니다.
    거기에 쿠어스 맥주는 병으로 먹는걸 기준으로 만들어서
    전용 잔이 없습니다. 물컵 비슷한거랑 맥주 머그잔은 수요가 있어서 만든거지
    원래 맥주맛하고는 상관없다고 합니다.

    7, 맛없는 맥주를 만드는 회사에서 수입해서 맛이 안바뀐다기 보단
    카스와 하이트는 기본맥주로 그외에 맥주는 프리미엄으로 보고있습니다.
    수입맥주 먹는사람 입맛엔 프리미엄은 무슨 개소리냐 하시겠지만
    그래도 회사에선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적어도 작년까진 프리미엄 개척이란건 생각도 안했어요
    어차피 백날 들여오거나 잘만든다고 해도
    카스나 하이트가 압도적으로 많이 팔려서요.

    세금때문에 맛있게 못만든다는 주장도 있는데.
    카스와 버드와이저를 먼저 마셔보심이….

    결론 – 국산 맥주를 먹어야 한다면 클라우드를 마시되
    한번 참아 넘겨 기네스를 마실수 있다.

  2. 솔직히 한국 맥주가 맛없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그거죠
    ‘한국 사람들이 맥주 맛을 모름’

    그냥 한국 맥주 마시는거야 관성으로, 구하기 쉬우니까, 클라우드나 맥스같은 프리미엄 라인은 그럭저럭 괜찮으니까 라고 치더라도
    ‘페트병 맥주’ 는 진짜 답이 없죠.
    이거 일본에서 먼저 시험했다가 시장에서 퇴출당한 물건이에요.
    이유는 알다시피 ‘맛이 없어서’
    세계의 왠만한 잘사는 나라들이 페트병이 싸고 편한거 몰라서 페트병에 맥주 안담는게 아니죠.
    게다가 페트병맥주가 싼거냐 라면 그런것도 아닌게, 용량 대비 가격으로 치면 병맥주랑 별 차이도 없다는거 (반면 페트병에 담는게 일반적인 콜라는 병콜라 캔콜라보다 페트콜라가 훨씬 싸죠 용량대비)

    이건 아무리 봐도 김치맨들이 맥주맛을 모르니까 제조업체들도 그냥 자본주의 원리에 따라 거기에 맞춰 생산한다고밖에 볼 수 없는듯.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