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 이해찬의 책임

대통합 민주신당이 대선을 위해 급조된 정당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부정하기 어려운 사실이다. 특히 정체성의 혼란으로 대선조차 제대로 치르지 못하고 지지멸렬했다. 가까스로 한나라당 본류를 자처하던 손학규씨를 당대표로 선출하는데 이르렀다. 손학규씨가 대표로 선출된 점이 더욱 정체성의 혼란을 부추길[…]

더 보기 …